관리 메뉴

Today different from yesterday

네덜란드 워홀 :: 햇살이 다녀간 한 주의 이야기 본문

네덜란드/네덜란드 일기

네덜란드 워홀 :: 햇살이 다녀간 한 주의 이야기

Heigraphy 2018. 12. 19. 10:01

때는 11월 중순 어느 날.

나 워홀 간다고 말했을 때부터 "그럼 내가 놀러갈게!"라고 말했던 친구 햇살이가 정말로 놀러왔다.

그녀는 해외여행이 처음이라 이곳에 오려면 여권부터 새로 만들어야 했는데,

그리고 직업 특성상 긴 휴가를 받기가 어려워 비행시간 빼면 딱 5일의 시간밖에 없었는데,

그녀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귀한 시간을 쪼개 정말로 딱 5일, 첫 해외여행에 네덜란드를 기꺼이 왔다.

 

 

#기쁘다_햇살_오시는_날

 

 

햇살이의 비행은 새벽에 스키폴 공항에 떨어져서 로테르담으로 오면 약 8-9시쯤이 되는 일정이었다.

일찌감치 마중을 나가야 되는 줄 알고 준비를 했는데, 짐 찾고, 유심 사고, 기차 타는 방법 알아내고 등등 하다보니 시간이 좀 더 지나서

약 9시가 되어서 로테르담에 도착할 것 같다고 했다.

덕분에 나도 갑자기 여유가 생겨서 나가기 전에 커피도 한 잔 마시고~

마중 나가는 길에 #투데이로테르담 #TodayRotterdam 도 찍고~

 

 

 

 

반가운 재회를 마치고 집에 함께 돌아오고 보니, 햇살이는 큰 캐리어 반쪽에 전부 나한테 줄 것들을 채워왔다.

위 사진들은, 그 당일에 찍은 건 아니고 햇살이가 돌아간 뒤에도 한참 동안 먹으며 인증샷용으로 찍은 건데, 덕분에 나도 맛있게 먹고 짝꿍님도 맛보여줬다.

이외에도 각종 커피, 누룽지, 자가비 와사비맛, 각종 라면, 소주(!), 블루투스 마이크(!!), 카카오프렌즈 펜 등등등 정말 많은 물건들을 받음ㅋㅋㅋ

햇살이 가방 여는 순간이 거의 무슨 선물 증정식 하는 순간 같았다ㅋㅋㅋ

 

 

 

짐만 대충 풀고 피곤해서 잠이 들어버린 햇살이는 오후에 나 일 끝날 때쯤 일어났고...

또 조금 있다보니 금방 저녁시간이 돼서 첫날에는 그냥 밥 먹으면서 맥주나 한 잔 하면서 좀 쉬는게 좋겠다 싶어서 한상을 차려보았다.

특히 해물파전은 햇살이 작품인데 진짜 너무 오랜만에 먹는데다 너무 맛있어서 감격스러웠음ㅜ^ㅜ

근데 햇살이는... 여기 와서 닭갈비랑 해물파전을 먹을지 몰랐을텐데..ㅋㅋㅋㅋㅋ

오자마자 한식 거하게 먹었네😂

 

 

#수리남_음식과_맥주파티

 

평일 낮에는 내가 일을 하느라 햇살이와 별다른 시간을 보내지 못했다.

마침 햇살이가 딱 화, 수, 목, 금요일을 머물고 토요일에 떠나는 일정이어서 머무는 동안 낮에 뭘 같이 할 수가 없었다ㅜ^ㅜ

나 본다고 겨우 왔는데 잘 데리고 다니지도 못하다니 미안해...

이날 낮에 햇살이는 혼자 델프트를 다녀왔다.

 

 

둘째날은 한식 말고 다른 것을 먹어보자 해서 찾아갔던 수리남 음식점.

수리남이라는 나라 자체가 한국에서는 참 생소한데, 이곳이 네덜란드의 식민지 국가였다보니 네덜란드에서는 참 익숙하고,

익숙함을 넘어서 특히 그 음식들이 정말 많이 남아있다.

누군가가 그러길 수리남 음식은 수리남과 네덜란드에서만 먹어볼 수 있다고 해서

그 말에 꽂힌 햇살이는 두 번째 저녁식사로 이곳을 선택했다ㅋㅋㅋ

 

 

 

집에 돌아가는 길에 슈퍼마켓을 들렀는데, 바바리아 12개들이 3상자에 9.99유로였나?

무튼 채 10유로가 안 돼서 예정에도 없던 맥주를 와랄랄라 사버렸다.

물론 하루만에 다 마실 거 아니고(그러지도 못하고) 두고두고 마실 생각으로 그냥 사버림ㅋㅋㅋㅋ

맥주 파티다 예이~~~

 

 

#암스테르담_나들이

 

 

이날도 낮에는 움직일 수 없어서 햇살이 혼자 암스테르담을 갔고,

나는 일이 끝나고 합류하려면 시간이 좀 늦을 것 같아서 갈까말까 고민하다가 그냥 갔다.

이때 아니면 또 언제 햇살이랑 암스테르담 다녀보겠어!

그렇게 해가 거의 다 진 후에야 도착해서 비터볼렌에 맥주 한 잔 하러 들어갔다.

이렇게 더치 간식도 하나 맛보여주는구나~

그리고 사진은 없지만 프라이막 가서 쇼핑도 잔뜩 했다!

노란색 골덴 모자를 햇살이와 커플템으로 장만하게 되었지!

 

 

#마지막_날_마침_블랙_프라이데이

 

하루면 충분할 줄 알았던 암스테르담이, 막상 다녀와보니 하루로 충분하지 않았던 모양이다.

그래서 하루 더 둘러보러 간 햇살~

저녁 늦게쯤 온다고 해서 나는 짝꿍님과 오랜만에 외식을 하러 갔다.

 

 

..는 밖에서도 한식 사먹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랑 밥 먹을 때 내가 한식을 자주 만들어주긴 했지만,

저렇게 '메인요리+반찬 여러개+김치 필수'의 구성으로 된

'전형적인 한식'은 해준 적이 없는데 마침 이곳에서 맛보게 됐다.

"이거 spicy가 Korean spicy야, Dutch spicy야?" 묻는 짝꿍님의 말에

"아마 Dutch spicy 아닐까?" 했는데

Korean spicy였다.....

그래서 제육볶음 먹는데 매워서 힘들어 죽을 뻔 하던 짝꿍님..... 미안 나의 판단 미스다😂

나는 평소에 못만들어 먹는 짬뽕을 모처럼 먹었다.

매콤하고 해산물도 실한게 아주 꿀맛~

 

 

 

저녁 다 먹고 나오는데 마침 곧 로테르담에 도착한다는 햇살이를 만나 다같이 맥주를 한 잔 하러 갔다.

짝꿍님이 햇살이에게 마지막 날 밤인데 뭘 하고 싶냐고 물어봤는데

나도 햇살이도 사실은 마침 이날이 블랙 프라이데이였기에 쇼핑을 좀 하고 싶었다.

하지만 짝꿍님은 쇼핑이 별로 하고 싶지 않은 눈치였고, 마침 시내에서 친구들이 술 한 잔 하고 있다길래 그쪽으로 갔다.

 

햇살이랑 나만 남은 후에는 부지런히 시티센터를 돌아다녔다ㅋㅋㅋ

블랙 프라이데이라고 H&M 같은 곳은 전품목 20% 세일을 하고 있어서 나도 햇살이도 예정에 없던 지출을 좀 했다.

5-6시쯤에는 사람들이 가게 앞에서 줄을 서서 들어갈 만큼 복잡하고 인파가 많았는데, 9-11시쯤 되니 좀 적어졌다.

근데 적다고 해도 그 시간대를 감안하면 정말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센터에 나와있는 거였다.

 

 

 

11시쯤 가게들이 거의 다 닫아서 갈 곳이 없던 우리는 캅살론(kapsalon)을 먹으러 갔지!

쇼핑과 캅살론, 우리의 목적 모두 달성ㅋㅋㅋㅋㅋ

 

진짜 모든 일정이 끝났는데, 여전히 그냥 집에 가긴 아쉽고, 짝꿍님이 여전히 센터에서 술을 마시고 계신다니 거기에 합류하기로 했다.

짝꿍님이랑 같이 술을 마시던 친구들은, 나야 지금까지 짝꿍님이랑 다니면서 한두 번씩은 본 친구들이어서 그래도 조금 나았는데,

햇살이는 다 처음 보는 사람들이라+언어의 장벽으로 인해 좀 힘들었을 거야...

근데 그와중에 N언니가 술기운이 돌았는지 엄청 업 돼서ㅋㅋㅋㅋㅋㅋ

이날따라 참 정신 없고 할 말이 많아 보였다ㅋㅋㅋㅋㅋㅋ

우리 쇼핑하고 왔댔더니 자기 오늘 남자 5명이랑 하루종일 다녀서 이런거 넘 그리웠다고 쇼핑한 거 다 보여달라 그러고ㅋㅋㅋㅋ

햇살이가 마침 암스테르담에서 사온, AMSTERDAM이 적혀있는 티셔츠를 꺼내자

암스테르담 출신인 이 언니가 참 좋아했다ㅋㅋㅋㅋ

나는 벌써 세 번째 만나는 거지만 이 언니 이런 모습 처음이야 정말ㅋㅋㅋㅋㅋㅋ

그래도 언니 덕분에 덜 어색하고 더 재미있고 시간도 참 빨리 갔다.

고마워요 N언니~

그렇게 술자리 끝나고 택시타고 집에 도착하니... 2시? 3시?

 

 

#벌써_떠나는_거_실화냐

 

금요일을 아주 화르륵화르륵 불태우고 토요일에 또 새벽같이 나가려니 정말 피곤해도 너어무 피곤했다.

그래서 결국 난 제시간에 못일어났고...

햇살이는 비행기를 타야하니까 밤새 짐을 싸고+잠깐 눈만 붙였다가 제때 일어나서 갈 준비를 했다.

엄청 피곤했을 거야 정말ㅜ^ㅜ

원래는 내가 스키폴 공항까지 데려다주고 그 길로 암스테르담 가서 혼자 구경을 좀 더 하는게 계획이었는데

제시간에 일어나지 못해서 대충 모자 눌러쓰고 롱패딩 칭칭 감고 나간 관계로 로테르담 기차역까지밖에 못나갔다.

아쉽고 미안하고ㅜ^ㅜ

첫 해외여행인데도 이렇게 먼 길 와서 혼자 씩씩하게 기차도 잘 타고... 자랑스럽다 내 친구!

 

햇살이가 선물해준게 워낙 많아서 여전히 집에 그 흔적이 참 많이 남아있고,

나는 요즘도 가끔 햇살이랑 네덜란드를 돌아다니는 꿈을 꾼다고 한다...

햇살이도 네덜란드가 참 맘에 드는 모양이던데, 너도 그냥 여기 와서 살아주면 안돼?

내 옆집에 살아주면 안될까?ㅜ^ㅜ

 

유럽여행 중에 겸사겸사 잠깐 들르는 것도 아니고, 나 보러 온다고 한국에서 네덜란드만 딱 5일 다녀가는 친구가 있다는 것.

짝꿍님은 이런 햇살이의 사연을 듣곤 진심으로 리스펙을 보내며, 나보고 참 좋은 친구를 뒀다고 했다.

(뿌듯)(복받음)

덕분에 짝꿍님 인상에도 강하게 남은 햇살이ㅎㅎ

다음엔 서울에서 셋이 보자^.^

 

 

Copyright ⓒ Heigraphy All Rights Reserved.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