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oday different from yesterday

[쌍리단길 투어/쌍문 카페] 도지마롤이 맛있고 햇살이 잘 드는 카페, 글림(GLEAM) 본문

발길 닿는 곳

[쌍리단길 투어/쌍문 카페] 도지마롤이 맛있고 햇살이 잘 드는 카페, 글림(GLEAM)

Heigraphy 2019. 3. 26. 01:03

1년만에 보는 친구가 만나서 뭘 할 건지 선택지를 줬는데

1. 점심을 먹고 만나서 카페를 갔다가 저녁을 같이 먹는다.

2. 만나서 점심을 먹고 카페를 간다.

이 두가지여서 빵터짐ㅋㅋㅋㅋㅋ

순서만 다르고 어쨌든 먹고 카페 가자는 거잖아?ㅋㅋㅋㅋ

하긴 만나서 그간 못다한 이야기나 나누는게 우리의 목적이니 이게 맞긴 하지

 

그렇게 다녀온, 쌍리단길 투어 2탄 글림 카페 후기

 

쌍문역 1번출구에서 진짜 한 1분거리.

근데 무슨 건물 주차장 같은 곳을 통해서 가야해서 정말 잘 찾아야 한다.

 

 

 

외관은 이렇게 생겼다.

GLEAM 글자 앞에서 사진 찍으면 완전 인스타 감성이겠다던 친구ㅋㅋㅋㅋ

맞아 쌍문에 이게 웬일이야...

이러나저러나 가까운 곳에 요즘 이런 다양한 카페들이 많이 생겨서 좀 좋음.

 

 

 

이곳은 커피도 커피인데 디저트가 유명하다고 한다.

그 중에서 우리는 이 도지마롤을 먹어보기로 함.

한 조각엔 5,000원~

 

 

 

케익류도 있고, 가격은 조각당 7,000원 정도로,

동네 카페 가격 치고는 살짝 비싼 편이다.

 

 

 

빵 종류도 다양하다.

고메버터 프레첼을 친구가 먹고 싶어해서

집에 갈 때 포장해가려고 했는데

집에 갈 때쯤 되니까 이미 다 나가고 없었음ㅠㅡㅠ

 

 

 

 

 

그 외에도 치아바타, 바게트 샌드위치, 앙-버터, 쇼콜라 등등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빵들이 많다.

우리가 간게 한 주말 3시쯤 됐나?

근데 이미 품절된 빵들도 많았다.

 

 

 

이 크로와상 결이 너무 정갈하고 부드러워 보여서 먹어보고 싶었음...

 

 

 

음료 메뉴는 위와 같다.

커피를 안 먹는 친구는 자몽에이드를 주문했고

나는 고기리(콜드브루+우유+사탕수수)를 주문했다.

콜드브루 라떼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해서 주문함.

 

근데 주문한 지 20초 만에 나온 듯;

포스기 찍는 동안 다른 직원이 뚝딱 만들었나보다.

 

 

 

2층은 이미 거의 만석이었는데,

운 좋게도 햇살 좋은 창가 자리에 앉을 수 있었다.

바깥의 뷰가 좋은 건 아니고(주변은 주택가라 바로 맞은편에 사람 사는 집 창문 있음;)

그냥 넓은 창이 옆에 있어서 따스하고 밝은 햇살을 받을 수 있어 좋았다.

우리가 간 날은 마침 날씨도 엄청 좋은 날이었다. 예!

 

 

 

사탕수수가 들어가서 그런지 고기리는 달달하니 맛있었고

친구는 자몽에이드에 알갱이가 없어서 좋았다고 한다.

도지마롤도 적당히 달달하고 부드러운게 맛있었음!

 

 

 

햇빛이 진짜 잘 드는 데다가

카페 분위기도 심플하니 좋아서

사진 남기기도 참 좋은 곳이었다.

(사실 내가 찍히고 싶었음)

 

고메버터 프레첼을 못 먹고 온게 한이라서

또 갈 의사 100% 있음!!!

음료보다도 약간 디저트 정복하러 자꾸 가고 싶은 곳.

 

 

Copyright ⓒ 2019 Heigraphy All Rights Reserved.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도봉구 창동 659-16 | 글림 쌍문점
도움말 Daum 지도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