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by Heigraphy

여기저기 살아보기/태국 맛집&카페 지도26

[태국 방콕] 팁싸마이 아이콘시암점 (ทิพย์สมัย Thipsamai Icon Siam) 유명한 줄이야 알고 있었지만 그동안 한 번도 안 가보다가 친구들이 놀러온 김에 함께 다녀온 식당, 팁싸마이. 관광객에게 유명한 식당이야 뭐 거기서 거기일 거라는 건방진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생각보다 너무 맛있어서 2주 연속으로 갔다.   1. 팁싸마이 아이콘시암점 외관과 좌석  팁싸마이 아이콘시암점은 아이콘시암 6층에 위치해 있다. 그 중에서도 한가운데 분수쪽에 위치해 있어서 입지가 정말 좋고, 가게 디자인이 고급스러워 보이면서도 독특하고 예쁘다.    직원들은 대체로 친절하다. 한참 바쁠 식사 시간에 가면 잘 신경을 못 써주는 거 같긴 한데, 사람 없고 좀 한적한 시간에 가면 테이블도 이렇게 좋은 곳으로 안내해주고 뭔가 좀 더 신경써주는 느낌.    백화점 내 위치한 식당임에도 구석구석 구경해볼 요.. 2024. 5. 19.
[태국 방콕] 55층뷰 응커피, 퍼센트 아라비카 엠파이어 타워점 (% arabica Empire Tower) 태국에서 전망을 즐기기엔 최고인 카페가 하나 있다. 무려 빌딩 55층에 위치한 퍼센트 아라비카 엠파이어 타워점(% arabica Empire Tower). %라는 기호 때문에 한국인에게는 '응커피'로 더 익숙한 그 카페다. 지점이 여러 곳이 있는데, 엠파이어 타워점의 뷰가 끝내준다.  1. 엠파이어 타워 들어가기  방콕의 엠파이어 타워는 비즈니스 건물이다. 1, 2층에는 식당과 카페가 많고, 서점도 있고 등등 일반인들도 즐길 수 있는 것들이 몇 있다. 그보다 위층으로 올라가려면 카드키 같은 게 있어야 한다. 그러면 55층은 어떻게 올라가나?  2. 55층 올라가는 방법  들어가자마자 에스컬레이터가 눈에 띄어서 한 번쯤 올라가보게 되는데, 올라가면 안 되고 에스컬레이터 아래쪽으로 쭉 직진해야 한다. 그러면.. 2024. 4. 27.
[태국 꼬시창] 섬 동네 맛집, 반쿤투앗 (บ้านคุณทวด) 한국에서 잠깐 섬 여행에 꽂힌 적이 있었는데, 태국은 한국보다도 섬 여행에 최적화된 나라이다. 섬이 워낙 많고, 관광 산업도 발달되어 있어서 외지인이 가도 할 수 있는 것들이 많다. 그 중 처음으로 방문해 본 섬, 꼬시창(เกาะสีชัง, Koh Sichang). 반쿤투앗(บ้านคุณทวด)은 '할머니 댁'이라는 뜻의 식당으로, 부두에서 가까워서 꼬시창에 입도하자마자 갈 수 있는 식당이다. 1. 반쿤투앗 외관과 내부 부두에서 한 3분 걸어가면 반쿤투앗에 도착할 수 있다. 2층짜리 목조건물이고, 전면을 다 열어놔서 개방감이 있다. 아침과 점심 중간즈음 도착했는데 손님이 끊임없이 오고갔다. 회전율이 엄청 좋은 식당인 듯. 손님은 대부분 현지인들이었다. '할머니 댁'이라는 이름이 걸맞게 뭔가 그시절의 사진.. 2024. 4. 21.
[태국 방콕] 다양한 수제 맥주가 있는 바, 헤하파마오(HE.HA.PA.MAO) 언제부턴가 나는 술에 딱히 흥미가 없는데, 친구가 있으면 가끔 마신다. 한국에서부터 놀러온 친구가 있어서 오랜만에 밖에 나가서 같이 맥주 한 잔 했다. 술집 데이터가 거의 없어서 미안하게도 무작정 헤매다가 보이는 곳 아무데나 들어갔는데, 괜찮은 곳을 발견해서 기록해본다. 1. 헤하파마오(HE.HA.PA.MAO) 외관 여긴 방콕 차이나타운에서 조금 떨어진 곳인데, 나름 바(bar)와 펍(pub)이 소소하게 모여있는 거리였다. 어디는 사람이 너무 많고, 어디는 사람이 너무 없어서 고민하다가, 조용한 게 좋아서 그냥 사람 없는 곳으로 들어갔다. 그렇게 찾은 곳이 바로 이곳, 헤하파마오(HE.HA.PA.MAO). 맞게 읽은 건지는 잘 모르겠다. 2. 헤하파마오(HE.HA.PA.MAO) 내부 사람이 어느 정도로 .. 2024. 4. 19.
[태국 깜팽펫] 부스트업 카페 (Boost up Cafe&Co-working Space) 깜팽펫에는 카페가 참 많다. 인테리어 깔끔하고 예쁜 카페들이! 앉아서 작업하기 좋은 곳들도 많아서, 고르고 골라 한 곳을 다녀왔다. 이름은 부스트업 카페(겸 공유오피스) (Boost up Cafe&Co-working Space). 1. 외관 겉에서 보기에 건물이 꽤 크다. 층고가 높은가 했는데, 2층으로 이루어진 곳이었다. 나와 일행은 자전거를 타고 갔는데, 입구 옆에 댈 수 있도록 해주셨다. 오토바이까지는 입구 옆에 댈 수 있는 듯. 2. 내부 건물 입구로 들어와서 오른쪽으로 가면 헬스장, 왼쪽으로 가면 카페다. 카페 안에는 조화인지 생화인지 모를 꽃과 식물 장식이 엄청나게 많아서 산뜻한 느낌을 준다. 이때가 2월이었는데 아직 크리스마스 장식이 있기도 했다ㅎㅎ 트리뿐만 아니라 빨간색 초록색 소품들도 느.. 2024. 4. 11.
[태국 방콕] 방카차오 태국음식 맛집 땀빠쩨너이 (ตำป่าเจ้น้อย) 방카차오에서 신나게 자전거 타고 달리다가 멈춰선 식당, 땀빠쩨너이(ตำป่าเจ้น้อย). 사전정보 없음, 구글맵 보고 즉석에서 찾아간 식당이다. 도로변에 있는 식당이고, 옆에 공터가 있어서 오토바이는 물론 차도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애초에 차 없으면 가기 힘든 곳에 위치해있기 때문에 주차장 필수인 듯. 물론 나는 자전거 타고 감. 랍 메뉴만 겨우 찍었는데, 실제로는 메뉴가 정말 많다. 내가 아는 태국 음식은 여기 다 있다고 보면 됨. 가격대도 50-70바트 정도로 딱 로컬 가격으로 크게 부담이 없다. 참고로 로컬 식당이라서 영어 메뉴판은 없음. 다만 몇몇 메뉴는 사진이 있다. 또 여기가 믿음직스러웠던 이유는, 메뉴판 맨 앞에 주인 아주머니가 자신감 있게 활짝 웃는 모습이 담겨 있어서였다. 이.. 2024. 4. 10.
[태국 깜팽펫] 로컬 음식 맛집, 타마린드(ซุ้มมะขาม : Tamarind) 일 열심히 했더니 수고했다고 저녁 식사에 초대받아서 다녀왔다. 깜팽펫에서 너무 맛있게 먹은 로컬 식당 타마린드(Tamarind). 태국어 발음으로는 '쑴마캄(ซุ้มมะขาม)'이라고 읽는 듯하다. 뒤풀이 겸 회식 같이 간 곳이라서 메뉴를 내 의지로 고르지 않았고, 주는 대로 먹었다..ㅋㅋㅋ 태국 로컬 음식을 파는 곳이긴 한데, 정확한 메뉴와 가격은 모른다😂 1. 야외 테이블 일사불란하게 움직여서 테이블 세팅 중. 개인이나 소수 그룹은 물론, 약 열댓 명쯤 되는 인원들이 회식하기에도 참 좋은 공간이다. 시작은 일단 가볍게 콜라와 찜쭘으로 시작. 2. 음식 태국식 샤브샤브라고 할 수 있는 '찜쭘(จิ้มจุ่ม)'이다. 저런 전통 항아리에 육수 끓이고 재료 하나둘씩 넣어서 은은하게 익혀먹는 게 특징이다. .. 2024. 3. 26.
[태국 깜팽펫] 페린 카페&레스토랑 (เพลิน Cafe&Restaurant KPP) 방콕과는 사뭇 다른 느낌의 도시, 깜팽펫. 그래서인지 식당도 자연 속에 파묻힌 것 같은, 아주 분위기 좋은 곳에서 식사를 하게 되었다. 이름은 페린 카페&레스토랑(เพลิน Cafe&Restaurant). 1. 외관 및 입구 연두색의 식물 배경에 푸르게 자리잡은 페린의 간판. 여러 글꼴 중에서도 저런 흘림체 태국어는 정말로 읽기 힘들지만.. 글자에 집중하기보다 그저 디자인으로 인식한다면 간판 자체는 꽤 느낌있다. 주변이 온통 나무와 물로, 자연에 파묻혀 있는 느낌이다. 덕분에 분위기가 무척 좋다. 날씨만 조금 덜 더웠다면 밖에 앉는 것도 좋았을 텐데. 방문했을 때가 설날을 얼마 안 남겼을 때인데, 태국은 음력 1월 1일을 중국의 명절로 인식하는 경우가 무척 많아서, 장식도 매우 중국스럽다. 2. 메뉴 한.. 2024. 3. 22.
[태국 방콕] 방카차오 홈메이드 카페 (บ้านหัวมุม Homemade Cafe) 방콕 중심지에서 조금 벗어나 남동쪽으로 내려가면 섬 같은 지역을 하나 볼 수 있다. 방카차오(บางกะเจ้า, Bang Kachao)라는 지역이다. 그곳에서 자전거로 돌아다니다가 방문한 카페 후기를 써본다. 1. 자전거 타고 방문한 카페 자전거를 타고 갔더니 그 앞에 세우면 된다고 한다. 묶어두려고 했더니 안 묶어도 된단다. 사람이 거의 없어서 그런 모양이다. 땡볕 아래를 달리다가 들어왔더니, 에어컨이 없어도 시원하게 느껴질 정도이다. 보다시피, 뻥 뚫린 구조라서 에어컨은 없다. 그래도 하나뿐인 손님이어서인지 선풍기 한 대를 온전히 나를 향해 틀어주어서 괜찮았다. 더위 많이 타는 사람이라면 조금 힘들 수도. 입구 바로 옆에 카운터가 있고, 여기서 주문과 결제를 하면 된다. 사장님은 매우 친절하신 편. .. 2024. 3. 2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