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by Heigraphy

국내여행97

서울에서 충북 제천 당일치기 뚜벅이 여행 03 제천에서 두 번째 식사도 했고, 이제는 서울 올라갈 일만 남았다. 기차시간까지 여유가 조금 있으니 기차역에서 가까운 민화마을과 시장을 가볍게 돌아보기로 한다. 당일치기 일정 01 서울에서 충북 제천 당일치기 뚜벅이 여행 01 ~9:30 제천역 도착 ~10:30 아침식사 (소백산 육개장) ~11:30 제천 비행장 02 서울에서 충북 제천 당일치기 뚜벅이 여행 02 ~13:00 카페 비행(Be 幸) ~15:00 의림지 구경 (용추폭포, 의림지 놀이동산 등) ~16:00 점심 겸 저녁식사 (의림지 막국수) 03 ~17:00 교동 민화 마을 ~17:40 제천 중앙시장 ~18:15 제천역 출발 ~20:00 청량리 도착 의림지에서 교동 민화 마을까지 걷기는 살짝 무리이고 버스를 타야 한다. 버스정류장 앞 담장에 꽃.. 2022. 9. 23.
서울에서 충북 제천 당일치기 뚜벅이 여행 02 서울에서부터 새벽같이 출발해서 어느새 점심때가 된 제천 여행. 조금은 늦은 아침식사가 아직 소화가 덜 된 관계로 갈증만 해소할 겸 비행장 근처의 카페에서 목을 축인 후 의림지로 이동하기로 했다. 당일치기 일정 01 서울에서 충북 제천 당일치기 뚜벅이 여행 01 ~9:30 제천역 도착 ~10:30 아침식사 (소백산 육개장) ~11:30 제천 비행장 02 ~13:00 카페 비행(Be 幸) ~15:00 의림지 구경 (용추폭포, 의림지 놀이동산 등) ~16:00 점심 겸 저녁식사 (의림지 막국수) 03 ~17:00 교동 민화 마을 ~17:40 제천 중앙시장 ~18:15 제천역 출발 ~20:00 청량리 도착 카페 비행(Be 幸) 계획엔 없었으나 한여름에 그늘도 없는 땡볕의 비행장을 돌아다니느라 좀 지쳐서 발견하자.. 2022. 9. 6.
서울에서 충북 제천 당일치기 뚜벅이 여행 01 제목에 이 여행의 정체성이 모두 담겨있다. 마침 휴무인 날 저녁 일정도 취소되어서 이런 날은 그냥 보낼 수 없다며 급 당일치기 여행을 다녀왔다. 이럴 때마다 대부도, 강화도 같은 경기권만 가다가 왠지 다른 지방도 당일치기로 다녀올 수 있을 것 같아서 여기저기 알아보았다. 원래 또 용진호의 트러블러 보면서 갈 곳 없나 찾아봤는데, 안 가본 지역은 서울이거나, 당일치기로는 못 다녀오는 부산 혹은 제주도이거나, 혼자 차 없이 가서는 할 게 없어 보이는 홍천이거나 해서 아예 트러블러와 별개로 '당일치기 여행'을 검색해서 많이 나오는 제천으로 결정했다. 당일치기 일정 01 ~9:30 제천역 도착 ~10:30 아침식사 (소백산 육개장) ~11:30 제천 비행장 02 ~13:00 카페 비행(Be 幸) ~15:00 의.. 2022. 8. 31.
여름, 아빠랑 천축사 템플스테이 03 이번에도 역시 뒤척이며 깊은 잠은 못 잤지만, 적어도 자다 깨서 다시 잠들지 못하는 밤은 아니었다. 9시쯤 잠들어서 자다 깨다 하며 시계를 보니 10시, 12시, 4시쯤 되었다. 4시에는 밖에서 타종이 이루어져서 종소리를 들으며 약간 잠이 깼다. 타종이 끝나고 얼마 안 있어서 아빠로부터 새벽예불을 가자는 문자가 왔다. 사실 첫 템플스테이 이후로 나는 이제 새벽예불은 안 가는데... 아빠가 보고 싶다고 하시니 일단 대충 채비를 해서 나가본다. 아빠는 타종 후 바로 예불이 있는 줄 아시고 대웅전으로 바로 가셨다는데, 타종 후 새벽 예불까지는 약 1시간 정도의 공백이 있었다. 겨울에는 이 시간이 그냥 공백일 수도 있었겠지만, 여름이라 해가 길어져서 그런지 예불 전 일출을 감상할 수 있었다. 5시 34분에 일출.. 2022. 8. 12.
여름, 아빠랑 천축사 템플스테이 02 본격적인 템플스테이 일정 시작 전에 아빠가 절이나 돌아보자고 하셔서 밖으로 나갔다. 천축사는 사실 절 자체는 작은 편이라 돌아볼 곳이 그렇게 많지는 않았다. 천축사의 범종. 이곳도 규모가 큰 절이 아니라서 그런지 목어, 운판, 법고 등의 다른 사물은 보이지 않는다. 그나저나 범종의 이름을 '희망의 종'이라고 붙인 것이 인상적이다. 전에는 타종 체험도 했었는데 요즘 주변이 공사 중이라 위험해서 타종 체험은 당분간 생략한다고 한다. 천축사의 만점짜리 경치. 아까는 조금 지친 상태로 급하게 보고 지나쳤다면 이번에는 여유를 가지고 조금 지긋이 바라본다. 이 뷰 하나만으로도 올라올 만한 가치가 충분하다고 말하고 싶다. 그나저나 서울에 아파트가 참- 많네. 빼곡하게 들어찬 흰색 빌딩숲이 한편으론 어마무시하다. 어리.. 2022. 8. 9.
여름, 아빠랑 천축사 템플스테이 01 나의 아빠는 절에 다니시진 않지만 불교의 철학에 꽤나 공감하시는 분이다. 그래서 불교를 '믿는다'고 하기는 좀 그렇지만, 상당히 관심이 많으시고 한편으로는 불교에서 말하는 바대로 사시는 분 같기도 하다. 내가 불교를 종교가 아니라 철학으로 생각하는 것도 아빠의 영향을 받았다고 볼 수 있다. 작년부터 종종 다니던 템플스테이, 계절별로 한번씩 가보면 좋겠다고 생각하던 차에 템플스테이 홈페이지에서 '라떼 템플스테이'라는 걸 봤다. 2-30대 자녀와 5-60대 부모님이 함께 템플스테이를 오면 가격을 할인해준다는 거였다. 평소에 가족들이랑 같이 보내는 시간이 많지 않아 아쉽기도 했고, 안 그래도 템플스테이 다니며 아빠 생각을 종종 했던 터라 이참에 슬쩍 여쭤봤다. 다행히 아빠도 흔쾌히 좋다고 하신다. 아빠와 나의.. 2022. 8. 5.
뚜벅이 보령 여행 06 다음 여행도 섬이면 좋겠어 집에 돌아가는 날! 올라가는 교통편도 당일에 예약하는 것이 P형 인간의 국룰이다. 보령에서 마지막 식사를 하고 기차역까지 가는 시간을 본 뒤에 결정할 생각으로 일단 길을 나섰다. 숙소를 체크아웃하고 아침식사를 하러 간다. 가는 길에 첫날 갔던 카페가 보여서 반가운 마음에 한 장. 밤에는 바다가 어두워서 잘 안 보이니 오션뷰 카페는 대낮에 가세요, 꼭. 이른 아침에 보는 바다는 또 색이 조금 다른 것 같네. 약간 에메랄드 색 같기도 하고. 시시때때로 다르게 보이는 대천 바다 참 매력있다. 해물뚝배기 1인분도 주문할 수 있다는 식당에 왔다. 대천인데 '제주해물뚝배기'인 게 조금 아이러니하긴 하지만, 섬 동네에서 먹는 것만큼이나 해물이 맛있다는 뜻으로 이해해야지. 안 먹고 가면 후회할 것 같아서 아침부터 찾아.. 2022. 8. 4.
뚜벅이 보령 여행 05 노을 지는 대천 바다 삽시도에 다녀오느라 새벽부터 하루를 시작했더니 하루가 참 길다. 섬을 한 바퀴 돌고 대천으로 돌아왔는데도 아직 대낮인 시간이다. 대천항 인근에 있는 수산시장. 숙소로 돌아가기 전에 구경이나 하러 발걸음을 옮겼다. 규모가 엄청 크진 않아 보였지만, 있을 건 다 있어 보였던 수산시장. 해산물 진짜 좋아하는데 이런 데서 1인분은 못 살 테고, 회가 아닌 이상 날것을 사도 조리할 곳이 없으니 정말 눈으로만 구경... 일행이 있었다면 여기서 상차림을 먹든 아니면 하다 못해 회라도 떠갔을 것 같은데. 혼자 하는 여행은 늘 입이 하나뿐이라 먹고 싶은 것을 양껏 못 먹는 게 아쉽다. 대천항에서부터 숙소까지 또 걸었다. 생각보다 거리가 꽤 되었다는 것이 함정이었지만... 대천 해수욕장에는 짚라인 트랙이 하나 있는데, 슬.. 2022. 7. 25.
뚜벅이 보령 여행 04 은혜 입은 삽시도 둘레길 걷기 삽시도에서 든든한 아침식사를 하고 드디어 본격적으로 길을 나설 차례. 식당 주인 아주머니께 삽시도를 한 바퀴 돌려면 시간이 얼마나 걸리냐고 여쭤봤다. 아주머니는 여기를 걸어서 볼 참이냐며, 그러면 둘레길을 한 바퀴 걷는 건 어떠냐고 하신다. 식사를 마치고 일어나려고 하니, 사장님이 또 친절하게 물어오신다. "아가씨, 물은 있어요?" "아니요, 깜빡했네요." "(생수병을 건네주며) 하나 가져가요. 저기 둘레길 입구까지 태워줄게요, 가요." "저는 괜찮은데.. 저 때문에 일부러 가시는 거 아니예요?" "(유쾌하게 웃으며) 일부러 가는 거 맞아요~ 마당으로 나오세요. ^^" 뭔가 생색(?)을 내시는데도 하나도 기분나쁘지 않고 오히려 더 감사하고 유쾌했다. 근데 막상 가려니 다른 분이 나를 태워주시려던 아주머니.. 2022. 7. 19.
반응형